윤석열 “선거운동 지체 곤란” … ‘총괄본부장 6명’ 인선 발표

尹, 약자동행위원장 직접 맡아 “압도적 정권교체 대장정 시작”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1/11/25 [17:58]

윤석열 “선거운동 지체 곤란” … ‘총괄본부장 6명’ 인선 발표

尹, 약자동행위원장 직접 맡아 “압도적 정권교체 대장정 시작”

연합뉴스 | 입력 : 2021/11/25 [17:58]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5일 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최고위에서 6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 등 인선안을 추인받았다.

 
분야별로 ▲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이준석 당대표 ▲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권성동 의원 등이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김은혜 전주혜 의원이 임명됐다. 원외에서는 경선캠프 때부터 활동해온 김병민 대변인과 함께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이 새로 대변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현 국민의힘 강원 원주갑 당협위원장으로 정해졌다.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맡기로 했다. 이 위원회 설치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으라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임명됐다.

 
윤 후보는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가며 우리가 뛰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던 김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를 결정짓지 못했지만 더 이상 선대위 구성을 늦출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은 한 번에 전부 마무리해 발표하기보다 일단 당에서 출발하는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해나가면서 외부 영입 인사는 순차적으로 삼고초려를 해서 모시고 최고위에 부의해 순차적으로 발표하는 식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 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이 확답을 주기 전까지 추가 선대위 인선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진 않고 추가 인선과 김종인 거취는 별도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