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무성영화 변사극 공연

12개 읍·면으로 ‘찾아가는 영화관’

고태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7:56]

양평군, 무성영화 변사극 공연

12개 읍·면으로 ‘찾아가는 영화관’

고태우 기자 | 입력 : 2021/11/25 [17:56]

 



 
 

양평군(군수 정동균)은 어르신 인권향상과 문화복지 증진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오는 12월 2일까지 12개 읍·면으로 ‘찾아가는 영화관’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찾아가는 영화관’은 그간 인권과 문화예술 향유 대상에서 소외됐던 어르신들을 위해 준비된 사업으로, 양평군민포럼이 ‘주민참여예산’ 제도를 통해 제안하고 양평군이 이를 적극 수용해 추진되고 있다.

 
행사순서는 각 12개 읍·면 어르신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과 노인 인권교육을 진행 후 추억의 무성영화 ‘검사와 여선생’ 변사극 공연이 이어진다.

 
군은 지난 22일 강하면과 양평읍을 시작으로 23일 양서면, 24일 개군면과 강상면에서 찾아가는 영화관을 개최했다. 참석한 많은 어르신들이 과거의 추억을 떠올리며 즐거워했으며 돌아가는 길에 행사를 개최한 양평군과 양평군민포럼에 고마움을 거듭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사업을 제안하고, 매 회 공연에 참석해 지원하고 있는 양평군민포럼 이진수 회장은 “양평군 어르신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데에 양평군민포럼이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고태우기자 twko@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