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행정안전부 인증 ‘2021년 국민행복민원실’선정 쾌거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7:47]

양주시, 행정안전부 인증 ‘2021년 국민행복민원실’선정 쾌거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1/11/25 [17:47]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시 본청 민원실이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국민행복민원실’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민행복민원실’은 전국 광역·기초지자체, 교육청, 경찰서, 세무서 등 민원실을 갖춘 행정기관 중 국민행복민원실 인증 희망기관을 대상으로 민원실 내·외부 공간과 민원행정 운영체계 등을 평가해 우수기관을 선정하는 인증 평가제도이다.

 
 올해에는 전국 1,516개 기관 중 인증 신청기관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총 18개 기관이 2021년 국민행복민원실로 신규 지정됐다.

 
 시는 지난 6월 서면심사 자료를 제출한 이후 8월 민원실 현지점검과 민원인을 가장한 체험평가, 민원인의 민원서비스 이용 만족도 평가 등 총 4단계의 심사를 거쳐 국민행복민원실에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4월, 시는 장애, 연령, 국적 등과 관계없이 모든 사용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민원실 내부 리모델링을 실시했다.

 
 민원실 리모델링을 통해 ▲아동과 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낮은 높이의 민원창구 별도 설치, ▲외국인 주민을 위해 민원창구별 업무내용 영어 병행표기, ▲순번대기표 발권기 안내표지 개선, ▲사회적배려대상자 전용창구 픽토그램 활용 등 수요자 중심으로 공간을 재설계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와 더불어 노약자 등 민원 취약계층을 위한 ‘직원 도움 호출벨 설치’, 외국인 주민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한 ‘실시간 양방향 외국어 통역기 비치’, 소속직원들이 조직 내 숨은 친절공무원을 릴레이 방식으로 발굴·소개하는 ‘내 마음속 친절공무원 소개 릴레이’ 등 신규 민원시책을 적극 발굴·운영해온 점에 대해서도 인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국민행복민원실 인증은 ‘시민이 행복한 민원실’을 만들기 위한 우리 시의 노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인증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시민들이 실질적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행복민원실 인증기간은 총 3년이며 양주시는 이번 선정으로 오는 2024년 12월까지 국민행복민원실로서의 지위를 인정받게 된다.

 
김영근기자 kyg9904@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