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둘리뮤지엄, 최우수 등급 녹색건축인증 현판 제막식 개최

구주회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7:05]

도봉구 둘리뮤지엄, 최우수 등급 녹색건축인증 현판 제막식 개최

구주회 기자 | 입력 : 2021/11/25 [17:05]

 

 




 

 

도봉구(구청장 이동진) 둘리뮤지엄의 녹색건축인증(최우수 등급) 현판 제막식이 11월 23일 둘리뮤지엄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도봉구 및 둘리뮤지엄 관계자와 인근의 쌍문1동 어린이집 아이들도 함께하여 의미를 더했다.

 
녹색건축 인증제도는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에서 주관하여, 에너지 절약 및 환경오염 저감에 기여한 건축물에 친환경 건축물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인증은 △토지이용 및 교통 △에너지 및 환경오염 △재료 및 자원 △물순환 관리 △유지관리 △생태환경 △실내환경 7개 전문분야의 평가 항목별 점수를 합산하여, ▲최우수(그린1등급) ▲우수(그린2등급) ▲우량(그린3등급) ▲일반(그린4등급) 4개의 등급을 부여한다.

 
둘리뮤지엄은 지난 2015년 5월 녹색건축인증 최우수 등급을 받아 2020년 5월부로 5년의 유효기간이 만료되었으나, 올해 4월 「녹색건축 인증에 관한 규칙」개정되며, 연장심사를 통해 5년간 인증 유효기간을 연장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둘리뮤지엄은 지난 9월 연장심사 신청서를 제출해 2021년 11월 11일 최우수 등급을 인증받았다.

 
이번 둘리뮤지엄의 녹색건축인증(최우수 등급) 유효기간 연장은 전국적으로 두 번째 사례이며, 수도권 최초 사례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어린이 대상 공립박물관인 둘리뮤지엄이 녹색건축 인증 최우수 등급 유효기간을 연장받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둘리뮤지엄을 이용하는 주민과 아이들이 모두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건축물로 유지 관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구주회기자 mc355@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