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소식 알리는 소백산 민속채소 본격 출하

명이나물(산마늘)과 눈개승마 새싹 출현

정영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6:53]

봄소식 알리는 소백산 민속채소 본격 출하

명이나물(산마늘)과 눈개승마 새싹 출현

정영섭 기자 | 입력 : 2020/03/25 [16:53]


 

 

경북 영주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교영)는 지난 24일부터 소백산 골짜기 마을인 영주시 풍기읍 삼가리, 단산면 마락리 등지에서 봄소식을 전하는 민속채소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겨울 기후온난화 현상으로 민속채소의 출현이 빨라짐에 따라 관내 작목반과 대량 재배농가의 생육조사를 실시한 결과 평년에 비해 보름정도 당겨졌다.

 
민속채소 중 일찍이 수확 할 수 있는 산마늘과 눈개승마는 눈 속을 뚫고 나오는 작물로 원기를 북돋우고, 면역체계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 나물이다.

 
관내 민속채소 재배농가인 A씨는 “최근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해 올해 산마늘 출하면적을 3.3ha로 확대해 준비했는데 ‘코로나19’ 여파로 식당가가 문을 닫으면서 생채 소비가 줄어드는 것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술지원과장은 “신선채소 특성상 유통기한이 짧은 것을 고려해 많은 소비자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봄철 춘곤증을 해소하고 입맛을 돋워주는 훌륭한 토종약초인 민속채소로 겨우내 잃었던 입맛도 살리고 몸과 마음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민속채소 재배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639-7491)로 연락하면 된다.

 
정영섭기자 ysjeo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