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국내 첫 재난극복 모델사업 본격 ‘첫 삽’

이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6:42]

포항시, 국내 첫 재난극복 모델사업 본격 ‘첫 삽’

이상수 기자 | 입력 : 2020/03/25 [16:42]

 



지진으로 전파된 공동주택 매입하여 거점시설 사업부지로 활용 
흥해지역 도시재건의 마중물… 지역경제 및 공동체 활성화 기대

 
포항시는 지난 2017년에 발생한 11.15지진으로 가장 피해를 많이 입은 흥해지역에 대한 ‘지진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을 본격 시작하기로 하고 피해지역 철거에 들어갔다.

 
포항시는 24일, 북구 흥해읍의 대성아파트 A동의 철거를 시작으로 전파공동주택에 대한 보상협의가 끝난 5개 단지 433세대와 공동주택 12개동과 상가 1개동의 철거를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이들에 대한 전체 보상은 96% 수준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지역에 적용되는 재난지역에 대한 특별재생사업은 지난 2018년 11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아 총사업비 2,257억 원 규모의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추진될 예정이다.

 
관련해서 지난해의 경우, 1단계 사업으로 토지매입과 보상 등의 절차를 거친데 이어, 올해부터 조기에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포항시는 그동안 주민들과 수차례의 협의를 거쳐 지진으로 전파된 공동주택을 매입하여 거점시설 사업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될 이번 재난지역 특별재생사업을 재난극복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이날 철거된 대성아파트(260세대, 상가1) 부지의 경우, 총 사업비 687억 원을 투입하여 공공도서관과 시립어린이집, 장난감어린이집, 키즈카페 등 각종 지원센터를 건립하여 포항 북구지역의 문화·복지 중심 역할을 담당할 ‘행복도시 어울림 플랫폼’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 경림뉴소망타운(90세대) 부지는 117억 원의 사업비로 평상시에 쾌적한 실내체육시설로 활용하고, 재난 시에는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안전한 생활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웅파크맨션2차(70세대) 부지는 20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수영장 등 체육시설을 겸비한 국민체육센터와 생활문화센터를 조성하여 1~3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는 한편, 고령층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편의시설을 건설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이밖에도 사업을 추진하는 중에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여 부족한 점은 추가사업 발굴 등을 통하여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으로 무엇보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특별재생사업을 속도감 있게 조기에 추진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주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재생사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꼼꼼하면서도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통하여 주민의 삶터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고, 더 나아가 도시재건을 통하여 재난을 성공적으로 극복한 도시의 대표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