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마스크 기부부터 어르신 대체식 배달까지∙∙∙

코로나 위기에도 ‘훈훈’한 소식 잇따라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5:12]

직접 만든 마스크 기부부터 어르신 대체식 배달까지∙∙∙

코로나 위기에도 ‘훈훈’한 소식 잇따라

강창균 기자 | 입력 : 2020/03/25 [15:12]

- ‘목3동사랑회’에서 취약계층에 핸드메이드 면 마스크 1,000장 기부해

- 목4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어르신에 대체식 조리 및 배달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해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목3동과 목4동에서 훈훈한 소식이 이어졌다.

 

목3동(동장 박종환)에서는 주민들 모임인 ‘목3동사랑회’(회장 배갑종) 15여명의 회원이 모여 정성과 사랑을 담아 면 마스크 1,000장을 손수 만들었다.

 

아직은 차가운 봄비가 쏟아지던 3월 초, 이들은 직접 재료를 구입해 하나하나 원단을 재단한 후 손바느질해 만든 핸드메이드 면 마스크를 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마스크는 목3동 孝사랑밥상(어르신 밑반찬 배달 사업) 봉사자와 연계하여 어르신들께 300개, 양천구청에도 700개 기탁하여 위생용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전달된다.

 

한편 목4동에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적으로 어르신 경로식당 운영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 및 장애인들의 결식 방지를 위해 주민센터(동장 이희숙)와 목동실버문화센터(관장 박노숙)가 두 손을 맞잡았다.

 

민관협력단체인 목4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최낙동)에서는 소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관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대체식을 원활하게 지급할 수 있도록 보장협의체기금 2백만 원을 긴급 지원하고, 협의체 위원들이 대체식 조리 및 배달 위해 직접 자원 봉사에 나선다.

 

또한 목4동에 위치한 목동실버문화센터에서는 만60세 이상 수급자 및 저소득 어르신 70명에게 매주 6회 대체식 또는 도시락을 지원한다. 월∙수∙금에는 조리음식(밥과 4찬), 화∙목∙토에는 간편 조리식(밥, 국)을 격일로 제공하며, 거동 불편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배달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어렵고 힘든 때일수록 이웃이 서로 관심을 갖고 배려하면 함께 극복할 수 있다”며, “지역사회 화합을 위한 따뜻한 이웃사랑의 마음이 코로나19보다 더 빠르고 넓게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