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동네시장 가는 날’ 추진

코로나로 상처입은 골목상권 보듬기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6 [13:46]

중구, ‘동네시장 가는 날’ 추진

코로나로 상처입은 골목상권 보듬기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0/02/16 [13:46]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음식·관광·숙박업과 전통시장 등 지역상권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뜸해진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전직원이 합심하고 나섰다.

 
우선 구는 월1회인 구내식당 휴무일을 다음주부터 한시적으로 주1회로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따라서 매월 마지막 금요일 휴무였던 구내식당은 3월 첫째 주를 제외하고 당분간 매주 금요일에는 운영하지 않는다.

 
중구청 지하1층에 위치한 구내식당은 구청직원을 포함해 일평균 95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 인원을 인근 식당가로 유도함으로써 침제된 지역상권 활성을 돕겠다는 취지다.

 
구직원들도 지역 상인들을 위해 서울중구사랑상품권과 전통시장상품권 일정액 이상 구매하기에 나서기로 했다. 모든 직원이 동참할 경우 2억8570만 원의 혜택이 지역상권에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구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동네시장 가는 날'을 추진하기로 했다. 관내 전통시장에서 부서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고 가급적 장보기는 전통시장 이용을 권장해 시장 상인들에게 힘을 보태겠다는 것이다. 직원들은 점심시간 인근 전통시장을 찾아 식사를 해결하기도 하며 전통시장 이용 독려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구는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2주간'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융자 신청을 받는다. 명동, 동대문 등 중국인 대상 영업을 하는 소규모 영세상인들이 영업에 타격을 입자 구에서 중소기업육성기금 40억 원을 특별히 긴급 편성해 시행하기로 한 것이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