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방기고]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김한다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12/11 [15:09]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방기고]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김한다

시대일보 | 입력 : 2019/12/11 [15:09]

▲ 여수소방서 김한다     ©

12월에 접어들어 날씨가 추워지면서 화재출동이 늘고 있음을 체감하고 있다. 최근 아파트 내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로 현장을 확인해 보니 빈집에 전기장판 과열로 라텍스 침대가 타들어가 있었다. 우리 출동대는 물론이고 집주인도 현장을 확인하고 안도에 한숨을 내쉬었다.

 

전기장판·히터, 전기열선, 화목보일러는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으로 꼽힌다. 일상에 자주 사용하는 용품이기에 자칫 그 위험성을 잊어버리기 쉽다.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의 안전한 사용법을 알아보자.

 

전기장판·히터는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을 사용하자. 그리고 사용하기 전 자체 안전장치, 온도조절기 작동 상태와 전선 피복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멀티탭을 이용한 문어발식 콘센트사용은 자제하고 콘센트와 플러그를 연결할 때 접속이 완벽하게 되도록 꽉 눌러 사용해야 한다. 또 사용하지 않을 거나 외출할 때는 플러그를 완전히 뽑는 것이 안전하다.

 

전기장판을 라텍스(천연고무)와 함께 사용하거나 전기히터 주변에 빨래를 말리거나 라이터 같은 인화 물질을 두는 것은 화재 위험성이 매우 높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동파방지 등에 사용하는 전기열선은 과열차단장치, 온도조절 센서가 있는 제품을 사용하고, 열선 설치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고 보온재와 겹쳐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화목보일러의 경우에는 온도조절장치가 없고, 불티가 날릴 수 있어 화재 위험이 매우 높다. 보일러 설치 시에 넘어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시켜야 하고, 땔감을 넣은 투입구는 반드시 닫아둔다. 그리고 주기적으로 연소실과 연통 안에 청소해 주는 것이 안전하다.

 

지금 당장 우리집 3대 겨울용품을 점검해 보자. 관심과 실천만이 우리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다.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김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