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아파트 관리비 체납가구 첫 조사 … 위기가구 집중 발굴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7:19]

서울시, 아파트 관리비 체납가구 첫 조사 … 위기가구 집중 발굴

정상린 기자 | 입력 : 2019/12/02 [17:19]

서울시는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아파트 관리비 체납 가구를 처음으로 조사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는 겨울철을 맞아 내년 2월까지를 '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위기가구 파악에 나선다. 기존에는 단전·단수 가구 등 위기가구 기준이 29종이었지만 이번부터는 아파트(공동주택) 관리비 체납 가구, 휴폐업 사업자, 세대주 사망 가구 등 32종으로 조사 범위를 넓혔다.

 
서울시는 아울러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3개월 체납자를 집중 조사하고, 소액 건강보험료 지원 대상자와 모텔·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도 전수 조사한다.

 
발굴한 위기가구에는 긴급 지원을 한다. 서울시는 더 많은 위기가구를 지원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서울형 긴급복지지원 재산 기준을 2억4천200만원에서 2억5천700만원으로 완화했다.

 
공적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취약계층(중위소득 100% 이하)은 희망온돌위기긴급기금을 통해 주거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긴급한 위기가구는 '선(先) 지원 후(後) 심사'를 통해 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기가구 지원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기관도 동참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자치구를 통해 취약계층 가구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대한적십자사도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교육비를 제공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주위에 어려운 이웃이 있으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120)로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