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경기북비비정규직지원센터 노동정책 토론회 개최

포천 비정규직 노동자 15,600명으로 추산

김대실 기자 | 기사입력 2019/12/01 [14:22]

포천시-경기북비비정규직지원센터 노동정책 토론회 개최

포천 비정규직 노동자 15,600명으로 추산

김대실 기자 | 입력 : 2019/12/01 [14:22]



포천시와 경기부부비정규직지원센터(센터장 이명원)는 지난 29일 포천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포천시 일자리-노동정책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건설노동자와 이주노동자등 포천 관내의 “노동취약계층”의 실태에 대한 보고와 이들에 대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이명원 센터장은 “포천의 임금노동자 55,400명중 15,600명이 비정규직”이라고 지적하며, 15,600명이라는 포천시민이 겪을 차별과 고용불안, 노동권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 그 대안으로 “노동취약계층지원센터의 설립”과 “근로자종합복지회관의 정상적 운영”을 제시하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건설노동자들이 다수 참여하였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재건 사무국장(건설무료취업지원센터)은 “지역에 일거리가 없어서 포천건설노동자들이 지방으로 간다”고 지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건설산업촉진조례의 개정과 불법외국인 고용에 대한 철저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포천 이주노동자들의 목소리도 제출되었다. 김달성(포천이주노동자센터)목사는 “포천인구의 11%에 육박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산업안전, 주거환경, 노동인권이 심각하다”고 지적하고, “포천시에 전담기구 설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이날 토론회에 함께하였던 박혜옥의원은 “노동자가 없는 근로자종합복지회관이 왠말이냐”고 지적하며, “근로자종합복지회관을 노동자들에게 돌려주기 위항 노력하겠다”고 주장하였다.

 

경기북부비정규직지원센터는 이후 의정부와 남양주와의 정책토론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며, 경기북부지역 비정규직-노동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