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해방정국으로 돌려놔”

“성장 없는 분배로 망국…베네수엘라 급행열차 탔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10/08 [16:40]

황교안 “文대통령, 해방정국으로 돌려놔”

“성장 없는 분배로 망국…베네수엘라 급행열차 탔다"

연합뉴스 | 입력 : 2019/10/08 [16:40]

▲     © 시대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찬반 집회와 관련, '국론 분열이 아니다'라고 밝힌 데 대해 비판했다.

 
황 대표는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통해 밝힌 '대한민국 대통령이기를 포기한 것인가'라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대통령의 굴절된 상황 인식과 국민 무시에 실망과 개탄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한 것은 대통령의 인지 부조화"라며 "절대다수 국민에 맞서 대한민국을 70년 전의 해방정국으로 돌려놓은 장본인은 바로 대통령과 한 줌 친문세력"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또다시 검찰개혁을 주장했는데 민심 왜곡"이라며 "국민은 대통령의 검찰개혁이 조국 사수와 수사 방해를 뜻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언제부터 개혁이 범죄 비호와 동의어가 됐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고 했는데 거짓말"이라며 "조국을 반대하는 외침을 '내란선동'으로 몰아 편을 가르고 친문 수장을 자임하는 대통령을 보며 국민이 절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이 '직접 민주주의'를 이야기했지만 대통령의 마이웨이 선언"이라며 "국회를 외면하고, 야당을 무시하고, 대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파괴하면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경제와 안보의 위기에 대해서는 한 마디 해답도 내놓지 않은 것은 대통령의 국정 포기 선언"이라며 "조국 일가 지키기가 국정 최우선 과제가 돼버린 현실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대한민국 파괴에 맞서 국민과 함께 싸울 것"이라며 "원내투쟁, 장외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펼쳐서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